동역자 편지

[동역자편지] 주의 임재 속에

동역자 여러분께!   부모에게 거부당해 본 일이 있습니까? 아내나 남편에게 생각한 일이나 말을 거부당해 본 일은 없으십니까? 나이 든 후에 [...]

[동역자 편지] 거저 받은 것을 거저 주었을 뿐 입니다

동역자 여러분께!   오랫동안 믿음을 지켜온 시골의 한 노인이 있었습니다. 그는 성경 한 권을 얻기 위해 기도하던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 [...]

[동역자편지] 성경 없이 지내는 이들에게 성경을 배달했을뿐입니다.

1983년, 제 중국으로의 첫 방문지가 홍콩이었습니다. 2년 후 모퉁이돌이 시작된 1985년부터 1997년까지 홍콩은 성경배달을 위한 기지가 됐습니다. 비자가 필요 없기에 [...]

[동역자 편지] 아파도 떠날 것입니다

아파도 떠납니다. 아파도 떠나야 합니다. 아파도 떠날 것입니다. 설교를 요청한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동역자편지] 나는 네게 ‘증인이 되라’ 했다

어머니께서는 일곱 살이었던 저에게 북한에 가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씀에 순종하여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고, 신학 공부를 하고 목사 안수를 받았습니다. 그 [...]

[동역자편지] “내 잔이 넘치나이다”

일곱 살 밖에 되지 않았던 제게 어머님은 중국, 몽골, 러시아로 가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 라고 답하기는 했지만 그 말의 의미는 몰랐습니다. [...]

[동역자편지] 평양에서 예루살렘까지

노예나 종들은 일이 많아지면 싫어하지만, 신실한 종들은 일이 주어지는 것을 축복과 은혜로 받아드립니 다. 주인이 자신을 팔아버리지 않고 여전히 사용하심에 [...]

[동역자편지] 사랑받으시고 기뻐하신 자 된 여러분!

  저의 청소년 시절은 모두 성탄절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성탄절이면 중·고등부의 모임이 있었지만 말더듬이였던 저는 그들과 어울릴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제게 [...]

[동역자편지] 한 영혼을 구원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싶습니다.

몇년전, 한 선교사가 몽골어로 성경 번역을 하였습니다. 그 분이 비용이 공급되지 않아서 출판하지 못한다고 안타까워하는 상황을 알려왔습니다. 제게 어떻게 하였으면 [...]

[동역자 편지] 그 날을 위해 함께 기도하지 않으시겠습니까?

눈길에 성경을 배달하던 차량이 빠져 고생 고생 끝에 성경을 배달하고 뒷방에서 오한에 떨며 몸을 녹이던 제게 따뜻한 뭇국을 끓여 먹이던 [...]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