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풍계리

27일 한미일 6자 수석 협의서 테러지원국 지정 논의 박차

 

“화학무기류 VX 나오면서 일 커져…강하게 나간다는 기조”

 

정부는 김정남 암살에 화학무기용 물질인 VX가 사용됐다는 말레이시아 당국의 발표를 계기로 국제무대에서 북한의 생화학무기에 의한 안보위협 문제를 대대적으로 제기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25일 “오는 27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와 제네바 등을 거점으로 한 다자외교 무대에서 북한의 생화학무기 문제를 거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정부는 김정남 사건과 관련해 (대북 압박에) 강하게 나간다는 기조”라고 말했고, 또 다른 당국자는 “화학무기 문제가 나오면서 일(김정남 암살 사건)이 커졌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대북 압박외교의) 이런 저런 방안을 생각하고 있는 단계”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미일은 27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주된 이슈인 북한 핵·미사일 문제 외에 김정남 암살로 불거진 생화학무기 문제의 심각성과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뒤 회의 결과를 담은 발표문에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정부는 한미일 6자 수석 협의에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도 본격적으로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대한항공(KAL)기 폭파사건(1987년 11월) 이듬해인 1988년 1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렸으나,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핵 검증 합의에 따라 2008년 11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지난 23일 국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는 국제사회의 문제이기도 하나 구체적으로는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조치라 생각한다”며 “당연히 한국 정부로서도 미측과 필요한 협의를 하고 상황에 따라서 저희가 할 수 있는 협의를 주도적으로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김정남 암살이 북한 정권의 조직적 범행으로 가닥잡혀가는 가운데 애초 인권 문제로 연결되는 김정은 정권의 반인도성과 잔학함에 주목하는 기류였다가 VX 건이 확인되면서 생화학무기 문제도 병행해서 거론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독살에 신경성 독가스인 ‘VX’가 쓰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23일 밝혔다.

 

북한은 2천 500t 이상의 생화학 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국제사회는 추정하고 있다.(2017.2.25.연합)

 

 

우리의 기도:

이사야 47장 10~11절에 “네가 네 악을 의지하고 스스로 이르기를 나를 보는 자가 없다 하나니 네 지혜와 네 지식이 너를 유혹하였음이라 네 마음에 이르기를 나뿐이라 나 외에 다른 이가 없다 하였으므로” 말씀하신 주님, 김정남 암살에 화학무기용 물질인 VX가 사용된 상황을 주님께 올려드리며 간구합니다. 북한이 90년대부터 암살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VX를 제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2천 500~5천t에 달하는 화학무기를 보유하여 이를 가지고 악행을 저지르는 상황을 고발하오니 저들의 모든 계략과 움직임이 즉각적으로 중지되게 하옵소서. 그들이 보유하고 있는 화학 무기들이 더 이상 생명을 죽이는데 사용되지 않도록 무용지물이 되게 하옵소서. 또한 북한 당국이 그들의 악을 의지해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지혜와 지식을 짜내어 죄에 죄를 더하지 않게 주님의 강한 팔로 막아주셔서 이 한반도 땅에 피 흘림 없는 복음으로의 통일을 허락하옵소서.

모든 주권을 주님께 맡겨드리며 이 모든 말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