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외자유통업체 까르푸 이어 태국 로터스도 보복에 ‘가세’

광둥성 33개 매장서 예정됐던 한국식품 판촉행사 무기한 연기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보복 여파로 피해를 보는 대상이 롯데에서 한국음식점과 항공업계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8일 중국 현지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중국 내 지점 수는 상하이(上海) 화둥(華東)법인 점포 51개를 포함, 모두 55곳으로 전체 점포 99개의 절반을 넘었다.

 

롯데는 55개 점의 영업정지 상태가 한 달간 이어진다면 매출 손실 규모가 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태국계 유통업체인 로터스는 광둥(廣東)성 33개 매장에서 열기로 했던 한국 식품 판촉행사를 무기한 연기하는 등 중국 당국의 사드보복 행렬에 가세했다. 앞서 베이징(北京)에 진출한 프랑스계 대형유통업체 까르푸가 지난 6일 시내 12개 지점에서 한국산 제품을 받지 않기로 했다.

 

중국 국유 유통업체인 화룬완자(華潤萬家)와 텐홍(天虹)쇼핑몰 등도 한국 식품 판촉행사와 신규 입점을 거부하고 있다.

 

한국의 항공업계도 보복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대형여행사인 랴오닝스지(遼寧世紀)·캉후이(康輝)·칭녠(靑年)·하이와이(海外)여행사 등은 이달 15일부터 한국 여행사와 연계한 양국 간 항공편 승객 송출을 중단키로 했다.

 

이들 여행사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스타항공 등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에 운항하는 한국 국적기 3사, 중국 남방항공 등에 한국 관광상품을 통한 관광객 송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소화주 화물을 모아 물류대행하는 이른바 ‘포워딩’ 업체들이 롯데 제품의 운송 대행 업무를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내 포워딩 업체가 롯데나 한국 제품 운송 거부에 대거 동참할 경우 물류 대란 가능성도 있다.

 

최근 중국 일부 세관에서 롯데 제품의 통관이 지연되는 것을 두고 사드보복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미 수개월째 이른바 ‘한한령(限韓令)’의 영향을 받은 연예계 외에 게임업계와 화장품업계, 은행권까지 보이콧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중국 내에 영업중인 한국음식점들도 사드 보복 열풍에 따라 중국 고객 감소로 타격을 입고 있다.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등 온라인에서 흉기를 든 전·현직 중국 최고지도자가 한국과 결투 의사를 내비치는 내용이 담긴 패러디물이 게시되는 등 중국 내 반한 감정이 격화돼 한국식당 보이콧으로 이어지고 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는 중국 초등학생들이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의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거나 지하철에서 문신을 한 남자가 등장해 보이콧을 외치는 사진과 동영상까지 퍼져나가고 있다.

 

중국 선전(深천<土+川>)의 대형 한국음식점 우모 사장은 “손님의 70% 이상을 차지하던 중국인들이 며칠 전부터 절반 이하로 줄었다”며 “관영 언론 선동 탓인지 한국에 대해 배신감을 표현하는 중국인들이 늘어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중국 내 사드 보복 열풍이 과열되면서 우발적인 사건·사고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중국 당국은 비이성적으로 흐르는 군중심리를 진정시키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사드는 분명히 잘못된 선택이고, 이는 이웃 나라로서의 도리를 어긴 것이자 한국 안보를 더 위험하게 하는 행위이다. 한국이 사드 배치 과정을 즉각 중단하고 잘못된 길에서 더 멀리 가면 안 된다”라는 말로 강경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외교 싱크탱크인 차하얼(察哈爾)학회의 덩위원(鄧聿文) 연구원은 전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기고한 칼럼에서 중국 정부가 롯데그룹 보이콧을 부추기는 것은 필요하지도, 현명하지 않다며 (자발적이지 않은) 이런 애국심과 국가주의 소동은 종종 역효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2017.3.8.연합)

 

 

반한 감정을 불러 일으키는 중국 정부와 언론의 여론 몰이가 중지되고 객관적인 보도를 지향하도록, 중국 정부가 사드배치에 대해 한국에 일방적으로 압력을 가하는 행위가 중지되도록, 모든 상황을 주님께서 다스려 주시도록 긴급하도 간절한 기도가 필요하다.

 

우리의 기도:

나훔 1장 7절에 “여호와는 선하시며 환난 날에 산성이시라 그는 자기에게 피하는 자들을 아시느니라” 말씀하신 주님, 사드 배치에 맞선 중국 당국의 보복 여파로 피해를 보는 대상이 확대되고 그 만큼 한국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상황을 주님 손에 올려드리며 간구합니다. 이 세상의 주관자이신 주님, 사드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과 보복조치가 속히 중지되게 하시고 그 악한 계략이 계속 되지 못하도록 막아 주옵소서. 그리하여 주님의 강력한 개입하심과 인도하심을 중국 당국자들이 명백히 보고 알아 두려움에 떨게 하옵소서. 이 나라의 교회들과 하나님의 사람들이 주님의 주권을 인정하며 겸손히 엎드리게 하옵소서. 이런 환난의 때에 주님 만을 더욱 더 간절히 붙들며 기도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