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자 절반·사망자 25%가 어린이”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14일(현지시간) 낸 성명을 통해 예멘에서 창궐한 콜레라로 어린이들이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면서 긴급히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금 예멘에서는 1분마다 어린이 1명 이상이 콜레라에 걸린다”며 “예멘을 휩쓰는 최악의 콜레라 감염이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휘몰아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난 2주간 어린이의 콜레라 감염 속도는 세배 이상이 됐다”며 “이 기간 콜레라 감염 증세를 보인 5천470명 가운데 46%가 15세 이하 어린이였다”고 밝혔다.

 

예멘은 2015년 3월부터 내전이 본격화하면서 의료체계가 붕괴하고 의약품이나 의료진 공급이 어려워져 콜레라와 같은 전염병에 매우 취약한 상황이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시작된 예멘 콜레라 사태로 지금까지 12만4천명이 감염됐고 최소 923명이 사망했다. 이 단체는 어린이가 감염자 가운데 절반, 사망자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집계했다.

 

유니세프도 13일 낸 성명에서 “콜레라로 죽는 어린이 중 상당수는 영양실조 상태였다”며 “긴급한 의료 지원이 없으면 내전과 콜레라가 멈추지 않는 위기에서 더 많은 어린이가 예멘에서 목숨을 잃어가게 될 것”이라고 도움을 호소했다.

 

국제적십자위원회의 로버트 마디니 인도주의 업무 중동 담당 국장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는 예멘 인구 250명 중 1명, 오늘은 200명 중 1명이 콜레라 의심증세를 보였다. 콜레라가 전례없는 속도로 퍼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2017.6.14.연합)

 

 

내전과 전염병으로 인해 많은 어린이들의 목숨을 잃고 있는 예멘 땅을 주님의 보호 아래 올려드리며, 예멘의 문이 열려 복음이 자유로이 선포되도록 기도가 필요하다.

 

우리의 기도:

 

시편 91편 1-4절에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그가 너를 그의 깃으로 덮으시리니 네가 그의 날개 아래에 피하리로다” 말씀하신 주님,

예멘에서 콜레라가 창궐하여 어린이들이 심각한 위기에 처한 상황을 올려드리며 간구합니다. 예멘 땅을 주님의 보호 아래 올려드리오니 끊임없는 내전과 전염병의 위기에서 건져주시옵소서. 또한 그 동안 복음에 대해 굳게 닫혀 있었기에 하루 속히 복음의 문이 열려 예멘 땅 가운데 복음이 자유로이 선포되고 하나님을 구주로 영접하는 이들이 진정한 자유를 얻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