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on
  • 주소변경이나 소식지 중단요청은 회원등록변경 페이지에서 해주세요 소식지 중단요청 작성
  • 인적보호를 위하여 게시판에는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 신상정보를 기재하지 마십시오
  • 광고성 스팸은 즉시 삭제합니다.
※ email과 연락처를 적어주시면 확인 후 연락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글보기
제목 “아브라함의 믿음에 대하여”2018-12-17 19:47:24
작성자

아브라함의 믿음에 대하여

 

12:1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너의 본토 친척 아비 집을 떠나 내가 네게 지시할 땅으로 가라

12:2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케 하리니 너는 복의 근원이 될찌라.

 

아브람이 살던 그 당시에 노아의 아들 셈의 후손들이 많이 살고 있었는데, 그 많은 사람들 가운데서 왜 아브람을 택하여 불러내었으며, 아브람으로 복의 근원이 되게 하였는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15:6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의로 여기시고.

 

() = 의롭다.

아브람이 하나님을 믿으니, 하나님께서 ’(아브람의 믿음)’(아브람)의로’(의로움으로) 여기신다.”고 하였습니다.

이 말씀만 보시면, “아브람이 세상 풍습을 쫓고 육신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며, ‘하나님의 말씀’(지금은 성경말씀)을 불순종해도, 하나님을 믿기만 믿으면 의()로 여기신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아브라함에 대하여 성경으로 넓게 살펴보시겠습니다.

 

9:7 주는 하나님 여호와시라 옛적에 아브람을 택하시고 갈대아 우르에서 인도하여 내시고 아브라함이라는 이름을 주시고

9:8 그 마음이 주 앞에서 충성됨을 보시고 더불어 언약을 세우사 가나안 족속과 헷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여부스 족속과 기르가스 족속의 땅을 그 씨에게 주리라 하시더니 그 말씀대로 이루셨사오니 주는 의로우심이로소이다

 

충성(忠誠) = 진정에서 우러나는 정성.

하나님께서 아브람을 택하여 갈대아 우르’(현재 이라크의 땅)에서 빼내시고 아브라함이라는 새 이름을 주시고, “‘이 땅’(가나안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라.”(12:7) 아브라함과 더불어 언약을 세우신 것은, 마음을 감찰하시는 하나님께서 보실 때(살전2:4), “아브라함의 마음이 하나님께 충성됨을 보시고 아브라함과 언약을 세웠다.”고 하였습니다.

 

지금도 하나님께서는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감찰하여, “마음이 하나님께 충성된 사람들에게 가나안 땅’(지금은 천국)을 주신다.”는 약속을 이루고 계시는 중에 있습니다.

 

18:19 내가 그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나니 이는 나 여호와가 아브라함에게 대하여 말한 일을 이루려 함이니라.

 

() = 사람이 행하여야 할 바른 도리’(하나님의 말씀=성경말씀).

공도(公道) = 공평하고 바른 도리.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으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6:1 성경말씀)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하려고 아브라함을 택하였지, “믿음으로 의롭다라고 하며 자기 마음대로 신앙을 하라.”고 택한 것은 절대로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금의 기독교인들도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의 믿음을 본 받아, 의와 공도를 지켜 행하려고 애쓰는 사람들이 아브라함의 영적인 자손인 것입니다.(3:29)

 

22:12 사자가 가라사대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아무 일도 그에게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라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경외(敬畏) = 공경하고 두려워함.

아브라함이 입으로만 믿습니다.”라고 하며 하나님을 경외한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이 백세에 낳은 아들인 이삭을 번제로 바쳐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쫓아 독자까지 아끼지 아니하는 것을 보고, “네가 아들 네 독자라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하고, 하나님을 진심으로 경외하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아브라함이 말로만 하나님을 믿습니다.”라고 한, 거짓된 믿음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번제로 바쳐라.”라고 명령하였을 때에, 만약에 아브라함이 나는 하나님께 이삭을 번제로 바치지 못하겠습니다.”라고 하며 하나님께 이삭을 바치려고 하지 않았다면, 그래도 하나님께서 “‘네가’(아브라함이) ‘나를’(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알겠노라.”라고 하였을까요?

 

지금도 아브라함처럼 하나님을 진심으로 경외하는 기독교인들의 이름을, 하나님 앞에 있는 기념책에 기록하고 계십니다.(3:16)

 

22:16 가라사대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를 아끼지 아니하였은즉

22:17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큰 복을 받는 비결이 이 말씀에 있습니다.

아브라함이 백세에 얻은 독자 이삭을 아끼지 아니하여, 하나님께서 주시는 큰 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자손)를 하늘의 별과 같이,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크게 번성하게 하여 주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큰 복 받기를 누구나 원하지만, 백세에 낳은 아들을 하나님께 번제로 바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분량 밖의 자랑을 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눠주신 믿음의 분량을 따라 지혜롭게 생각하라.”고 하였습니다.(12:3,고후10:13)

 

26:4 네 자손을 하늘의 별과 같이 번성케 하며 이 모든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니 네 자손을 인하여 천하 만민이 복을 받으리라

26:5 이는 아브라함이 내 말을 순종하고 내 명령과 내 계명과 내 율례와 내 법도를 지켰음이니라 하시니라.

 

아브라함이 입으로만 믿습니다.”라고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성경말씀)을 순종하고 하나님의 명령과 계명과 율례와 법도를 지켰음으로 해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을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번성케 하여 자손에게 주시고, 그의 자손으로 인하여 천하 만민이 복을 받는 복의 근원이 되게 하였습니다(22:18).

 

지금의 기독교인들도 아브라함만큼은 하지 못하더라도, “‘예수님의 말씀’(복음=성경말씀)을 각자의 믿음의 분량대로 지켜 행하려 애써야, ‘가나안 땅’(지금은 천국)을 유업으로 받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합니다.

 

2:21 우리 조상 아브라함이 그 아들 이삭을 제단에 드릴 때에 행함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은 것이 아니냐

2:22 네가 보거니와 믿음이 그의 행함과 함께 일하고 행함으로 믿음이 온전케 되었느니라

2:23 이에 경에 이른 바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니 이것을 의로 여기셨다는 말씀이 응하였고 그는 하나님의 벗이라 칭함을 받았나니

2:24 이로 보건대 사람이 행함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고 믿음으로만 아니니라.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이 아들인 이삭을 아끼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제단에 드리는 것을 보고, “그 행함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은 것입니다.

 

만약에 하나님께서,

너는 너의 본토 친척 아비 집을 떠나 내가 네게 지시할 땅으로 가라.”라고 명령하였는데, 아브라함이 나는 본토 친척 아비 집을 떠나지 못하겠습니다.”라고 하며 떠나지 않았으며,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마음을 보시니 아브라함의 마음이 하나님 앞에서 충성되지 아니하였으며,

아브라함과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하나님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는데, 아브라함이 전혀 하나님의 도를 지키지 않고 의와 공도를 행하려고 하지도 않았으며,

이삭을 번제로 드리라.”라고 명령하였을 때에, 아브라함이 나는 하나님께 이삭을 번제로 바치지 못하겠습니다.”라고 하며 하나님께 이삭을 바치려고 하지 않았다면,

그래도 하나님께서 “‘네가’(아브라함이) ‘나를’(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알겠노라.”라고 하였겠으며,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믿음을 의롭다.”고 여기였겠으며, ‘믿음의 조상이 되게 하였겠습니까?

 

 

예수님을 진실하게 사랑한다면, 사랑하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려 애쓰지 않겠습니까.

“‘’(예수님)의 계명을 가지고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며, 나를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내 말을 지키지 아니하나니.”(14:23-24)라고 하였습니다.

 

만약 이 세상의 어떤 왕이 신하에게 너는 나를 믿느냐?”하고 물으면 믿습니다.”라고 하면서, 왕의 명령은 듣지 않고 자기의 마음대로 한다면 그런 신하를 살려 두겠습니까?

예수님은 우리의 왕이 십니다.(17:14)

 

믿음에는 행함이 따라야 하며, 행함이 있을 때 온전한 믿음이라는 말씀입니다.

행함이 없이 입으로만 믿습니다.”라고 하는 것은, [그 자체가 죽은 것]이라고 하였습니다(2:17).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더불어 언약을 세우신 것은 그 마음이 주 앞에 충성되었음이며”(9:7-8),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택하였고”(18:19), “백세에 낳은 독자 이삭을 아끼지 아니하는 경외함을 알고 큰 복을 주셨으며”(22:12), “하나님의 말씀을 준행함을 인하여”(22:18) 아브라함의 자손을 하늘의 별과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번성케 하여 주었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성경’(하나님이 말씀)을 한구절만 보지 말고 넓게 보고 바르게 깨달아서, 하나님의 뜻을 쫓아 올바르게 신앙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구합니다. 할렐루야!

 

전 화: (042) 9 3 6 - 7 5 9 9

부족한 종 전대복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