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원코리아 프로젝트 “북한선교동화”
이제 아이들과 함께 북한의 회복을 위해 기도할 수 있어요!

북한에도 교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나요?

북한의 친구들은 손바닥만한 빛조차 들지 않는 지하교회에서 몰래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있어요.

그곳에서 씩씩하게 믿음을 지켜나가고 있는 영식이 영준이 형제를 만나보지 않을래요?

 

나는 북한을 위해 기도하는 작은 선교사!

“땅굴에 사는 영식이”는 1972년 북한의 로동신문에 실렸던 북한 성도들의 실제 이야기입니다.

 

고속도로를 공사하던 중 갑자기땅이 무너지면서 땅굴 속에 숨어살던 김태용 목사님과 36명의 성도들이 발견되었습니다. 성도들은 1953년, 북한 공산당이 기독교인들을 핍박하기 시작할 때 땅굴로 들어가 19년 동안 숨어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지금도 북한 성도들은 지하 교회에서 숨죽인 채 예배를 드리며 우리의 기도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교동화 “땅굴에 사는 영식이”는 북한 지하교회를 위해 부모님과 자녀들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꿈꾸는 책입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믿음을 지켜나가는 북한 친구 영식이의 이야기는 작은 선교사로 첫걸음을 내딛는 아이들에게 더 큰 소망을 심어줄 것입니다.

 

땅굴1   땅굴2

땅굴3

땅굴4

더 자세한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