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들어 우리 군의 최전방 지역 대북확성기 방송에서 김정은을 직접 비판하는 내용이 모두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22일 심리전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는 합동참모본부가 ‘심리작전지침’에서 “김 위원장을 대놓고 공격하면 오히려 북한 주민들의 반감만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로 대북확성기 운영을 담당하는 국군심리전단에 “김정은을 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방송 내용을 조율하는 합참 심리전위원회는 일선에서 방송을 제작하는 PD와 작가들이 이 같은 지침을 준수하도록 주간 단위로 통제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대북심리전의 최후 보루인 대북확성기에서조차 김정은에 대한 비판이 빠진 것은 현 정부가 대북확성기 방송 중단을 위한 선제조치로도 보인다”고 제기했다.
현재 군사분계선 남쪽 최전방에서 신형 고정식 24대와 구형 고정식 16대 등 40대의 대북확성기로 담화, 뉴스, 드라마, 음악 등 4가지 프로그램을 편성해 하루 20시간씩 방송하고 있다.

 

최전방 지역에서의 대북확성기 방송은 북한이 두려워하는 중요한 심리전 방송이라고 할 수 있다. 사상이 투철한 군인들을 최전방지역에 주둔시킨 북한으로서는 우리 군에서 전하는 대북확성기 방송을 듣게 될 때 심리적 동요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북방송을 듣고 귀순한 사례들도 있다. 그러므로 대북확성기 방송을 통해 전체 인민이 수령을 위해 존재하도록 우상화하고, 신으로 군림하는 북한의 실상을 군인들에게 들려주고,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수령독재체제로 한 집안에서 대를 이어 통치하는 등의 실상을 전할 수 없도록 조치한 합참의 결정은 어리석은 정책이 아닐 수 없다. 우리정부가 대북정책을 실행함에 있어 이러한 점들을 간과하지 않도록 기도가 필요하다.

 

잠언 24장 6절에 “너는 전략으로 싸우라 승리는 지략이 많음에 있느니라” 말씀하신 여호와여, 우리 군이 최전방 지역에서 대북확성기 방송에서 김정은의 이름을 언급하지 못하게 삭제한 상황을 올려드리며 간구합니다. 북한당국이 앞에서는 평화를 말하지만 남화적화에 대한 야욕을 한순간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우리가 정부와 지도자들이 분명히 알고 대북정책을 펴 나갈 수 있도록 지혜와 모사를 갖게 주시옵소서. 대북정책이 어리석고 우매함이 아닌 완전하신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정책이 이행할 수 있는 많은 지도자들이 세워지고, 저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행하실 복음통일이 이뤄지도록 긍휼을 더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