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선교컨퍼런스의 오후 일정으로 “부서에 맞은 작은 목양”이라는 주제로 예배, 미디어&컴션, 회원지원, 문광서원, 방송, 행정, PIBC, 통준, 탈북민섬김 등 부서별 워크샵과 발표 시간이 있었습니다. 저녁 시간은 온세대 예배로, 어린이들을 축복하며 한반도 전체와 전세계를 예수의 복음으로 뒤덮는 다음 세대가 되도록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뒤이어 북한에서 라디오를 듣다가 남한에서 보내는 복음 방송을 접하여 예수님을 믿게 되어 주변에 성경 이야기를 들려주다가 순교한 북한 성도의 실화를 각색하여 생생하게 재연한 뮤지컬 ‘또 들려주세요’가 있었습니다. 이 시대에도 북한의 순례자들이 한 알의 밀알이 되어 많은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복음 통일이 이루어져 남한과 북한의 성도들이 평양에서 함께 하나님께 예배하는 그 날이 속히 오도록 기도가 필요합니다.

 

요한복음 12장 24-25절에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자는 잃어버릴 것이요 이 세상에서 자기의 생명을 미워하는 자는 영생하도록 보전하리라”라고 말씀하신 여호와 하나님께 북한성도들이 극심한 박해 가운데 죽음을 각오하고 예수님을 부인하지 않고 한 알의 밀알이 되고 있는 북한의 상황을 올려드리며 기도합니다. 북한성도들이 주 예수님을 향한 믿음을 지키며 순교하는 영광을 얻게 하신 주님, 이제 순교자들의 피로 물든 그 땅 전체가 복음으로 물들게 하시고, 한반도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통일되어 남북한의 성도들이 함께 하나님께 찬양하고 예배하는 그 날이 속히 오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