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퍼런스에서 받은 은혜가 채 가시기도 전에 H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선교의 문은 점점 닫혀가지만 그럼에도 하나님의 말씀은 계속 배달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컨퍼런스 강의 중에 들은 터라 가는 동안 걱정하는 마음과 기대하는 마음이 교차했다.

 

H국에 도착한 설렘도 잠시, 곧바로 첫 번째 성경 배달 준비에 착수했다. 팀 간사님이 어떤 가방에 몇 권의 성경을 넣을지를 하나님께 물어보라고 말씀하셨다. 성경 배달의 목적이 성경을 많이 가져 가는 데 있지 않고 하나님과 동행하는 법을 배우는 데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셨다. 그런데 나는 그 말을 귀담아 듣지 않고 첫째 날과 둘째 날 손에 잡히는 대로 성경을 가방에 담았다. 최대한 많이 가져가고 싶은 내 욕심이 앞서서였다.

그렇게 세관 앞에 줄을 서 있는데 같이 간 친구 한 명이 잡혔다. 그 친구는 다행히 하나님이 말씀하신 2권의 성경만 챙긴 덕에 곧바로 풀려날 수 있었다. 그 사건을 보면서 하나님의 뜻을 묻지 않고 인간적인 생각으로 행동한 것이 회개가 됐다.

 

그래서 그 다음날은 하나님의 음성을 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성경을 가져 가지 말라는 마음을 주셨다. 내가 맞게 들은 걸까 의심이 갔지만 한번 순종해 보기로 결단했다. 빈 몸으로 터덜터덜 비자 사무소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는데 일행 중 한 명이 비자 발급을 거부당했다. 그 바람에 내가 그분의 가방을 짊어지고 그분이 챙긴 성경을 대신 배달할 수 있었다.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참 놀라웠다.

 

성경을 배달하면서 때로 두렵고 긴장되는 상황이 이어졌지만 하나님이 원하시는 바를 구하며 하나님이 보여주시는 대로 한 발 한 발 의지하며 나아가는 것이 흥분되고 즐거웠다. 그리고 이번 성경 배달은 나에게 하나님의 일을 하고 있다는 감격에 젖게 했다. 가진 것 하나 없고 중국어도 영어도 못하고 특별한 은사도 없는 내가 몸을 드려서 선교에 참여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감사했다.
사역이 진행되는 내내 큰 캐리어를 끌고 성경을 배달하는 다른 팀들과 자주 마주쳤다. 그걸 보면서 ‘하나님은’ 하루도 쉬지 않고 성경을 보내시는구나, 할 일이 많구나 하는 걸 느꼈다.

 

한국으로 돌아온 지금 성경 배달 현장을 위해 계속 기도하고 있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서 성경을 배달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도우심만을 구하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모든 주권이 하나님께 속했음을 고백하며 그들과 내가 매 순간 하나님 앞에 순종함으로 나아가기를 소망한다.

 

이은경 청년

 

[2019. 08 카타콤소식 ‘성경배달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