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보안성(경찰청)이 오토바이 개인등록을 허용하면서 관련 업종이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오토바이 소유에 대한 욕구가 커지는 것은 물론 장사 등 생계에 이를 활용하려는 주민들이 갈수록 늘고 있는 추세다.
일단 북한 지역에서 오토바이 증가는 시장화 및 유통업의 확대와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내부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가까운 거리를 오토바이로 이용하는 주민들이 많아지면서 관련 업종에 종사하려는 주민들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오토바이도 예전보다는 더 쉽게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소식통은 “평성(평안남도)에서 간리(평양 형제산구역), 순천(평남) 등 가까운 거리를 달리는 오토바이들이 하루에도 수십 대씩 보일 정도”라고 현지 상황을 소개했다.
그동안 북한은 오토바이 운행 시간을 규제하는 등 관련 통제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점을 생각해 볼 때 전향적인 조치라고 볼 수 있다. 일각에서는 교통 시장을 통한 자금 확보 전략의 일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한 김정은 체제 들어 강조하고 있는 ‘사회주의 기업책임관리제’와의 연관성도 주목된다. 오토바이 개인등록 제한 폐지는 기업소에 경영권을 부여한 ‘책임관리제’ 도입과는 거리가 있는 듯 보이지만, 경제난을 타개하기 위한 ‘자력갱생’ 강조와는 일맥상통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당국의 시스템 개선에 주민들은 적극 호응하고 있다. 특히 북한에서 돈주라고 불리는 신흥부유층이 적극적으로 사업에 뛰어들면서 관련 산업이 커지고 있는 추세라고 소식통은 입을 모으고 있다. (DailyNK)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

그동안 오토바이 운행시간을 규제하고 개인등록을 허용하지 않던 북한에서 여러가지 목적으로 개인등록을 허용했다는 보도를 보면서 기도합니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잠 6:9) 이시기에 돈을 벌기 위해 오토바이를 구입할지라도 목적이 바뀌어 많은 사람을 쉽게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복음을 전하는 아름다운 기회가 되게 하옵소서!
개인들이 오토바이를 사용할 수 있음으로 인해 쉽게 이곳 저곳을 왕래할 수 있는 길을 통해서 복음이 전해지는 귀한 통로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