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_0601s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유엔 안보리가 지난 3월 2일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지 다음 달 2일로 석 달을 맞는다. 제재 효과 측면에서 북한이 고통을 가늠할 수 있는 징후들이 보이지만, 북측은 핵•경제 병진 노선을 거듭 천명하며 버티기를 계속하고 있다. 국제사회와 북한의 한판 싸움이 본격적으로 전개되면서 북한이 느끼는 고통의 강도는 시간이 갈수록 더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엔 회원국의 이행보고서 제출은 대북제재의 1차 성적표가 될 전망이다. 얼마나 많은 회원국이 시한 내에 이행보고서를 제출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대북제재에서 핵심 열쇠를 쥔 중국과 러시아가 적극적인 이행 의지를 공개적으로 표명해온 만큼 중•러를 포함해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소속 국가 등 핵심 당사국들은 적극적인 실천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 결의 채택 전후로 우리 정부와 미국, 일본, EU 등이 결의 이행 차원은 물론 독자제재에 발 빠르게 착수한 가운데 중국은 지난달 5일 북한으로부터 수출입을 금지하는 25종의 품목을 발표하고 곧바로 시행에 들어갔다. 최근 흐름에서 주목되는 것은 스위스와 러시아의 동참이다. 스위스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시행령을 발표하고 강력한 금융제재를 포함한 대북제재에 착수했다. 러시아도 러시아 중앙은행 산하 은행과 금융기관들에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사실상 중단할 것을 지시하는 통지문을 발송했다.

 

북한이 느끼는 압박과 고립감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7일 중국내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이 국내로 집단 귀순하고, 최근 중국에 있는 또 다른 북한식당 종업원 2~3명이 집단 탈북해 모처에서 한국행을 위해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것도 대북제재 여파의 하나로 풀이된다.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되었을 때 얼마만큼의 실효를 거둘것인가에 대한 부분이 의문이었으나, 3개월이 지난 지금 현재 크고 작은 부분에서 제재조치로 인한 균열들이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작은 균열들이 댐을 무너뜨리듯, 하루 속히 북한 정권이 무너지고 복음으로의 통일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도가 필요하다.

 

예레미야 4장 16~19절 너희는 여러 나라에 전하며 또 예루살렘에 알리기를 에워싸고 치는 자들이 먼 땅에서부터 와서 유다 성읍들을 향하여 소리를 지른다 하라 그들이 밭을 지키는 자 같이 예루살렘을 에워싸나니 이는 그가 나를 거역했기 때문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네 길과 행위가 이 일들을 부르게 하였나니 이는 네가 악함이라 그 고통이 네 마음에까지 미치느니라 슬프고 아프다 내 마음속이 아프고 내 마음이 답답하여 잠잠할 수 없으니 이는 나의 심령이 나팔 소리와 전쟁의 경보를 들음이로다 ” 말씀하신 여호와 하나님, 제재조치로 인하여 계속해서 압박을 받고 있는 북한 정권이 자신들의 죄를 깨닫지 못하고 더욱 악한 행위를 일삼는 상황을 아뢰며 기도합니다. 북한정권이 주변국들과 세계의 국가들이 대북제재조치에 이행에 동참함으로 북한을 에워싸게 하신 이가 하나님임을 알아, 하나님 앞에 엎드리게 하여주옵소서. 그들의 길과 행위가 이 모든 일들을 부른것임을 인정하게 하옵소서. 또한 그 하나님 앞에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겸비함으로 나아가 한반도의 상황을 올려드리며 겸비하여 기도하기를 쉬지 않겠습니다. 궁지에 몰린 북한이 군사도발 등의 극단적인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막아주시고,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주변강국이 이 나라와 민족에 대한 영향력이 자국의 이익이 아닌 하나님의 완전하신 뜻을 이루는 도구로 사용되게 하여 주옵소서. 그것이 곧 피 흘림 없는 평화통일을 이루도록 역사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